어워드 가치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가 지향하는 가치와
함께 하는 세계의 네트워크 현황을 소개합니다.

인간 중심의 도시를 만들기
위해서는
시민들이 스스로
도시를 만들고 빚고
창조하는
적극적인
시민으로서 권리이자
의무를
행사하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심사위원장 메세지

위 영상은 2019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 행사에서
상영된 것입니다.

사람을 중심으로 다시 쓰는 해답

도시가 직면한 문제들을 해결하고 변화하는 세계와 제대로 맞서기 위해 도시는 시민들이 능력을 적극적으로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하고, 시민들은 진화하는 세계의 위험과 잠재력을 기민하게 알아차려야 합니다. 수많은 장애들을 넘는 데 가장 중요한 전제조건은 누구나 도시에 참여하고 관계할 수 있게 하는 것입니다.

심사위원장 메세지

2019 대상 수상자 인터뷰

왜 도서관과 체육시설인가?

질문자 - 이순종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 운영위원장)

두눈지역의 지역공공시설을 계획하면서 디자인팀은 주민들의 요구파악을 통하여,
그 지역주민들은 무엇보다도 어린이들이 마약이나 범죄 등에 유혹받지 않고 어머니나 할머니와 함께 집같이 안전하게 공부하고 만들고 하며 다양한 지식습득을 할 수 있는 도서관과 같은 시설과 누구나 함께 참여하여 놀 수 있는 스포츠 시설을 원했다.

답변자 - 리즐 크루거-파운틴 (두눈 학습 혁신 프로젝트 대표 디자이너)

2019 대상 수상자 인터뷰

협력 네트워크

Scroll

휴먼시티 네트워크

  • 오스트리아 (그라츠)
  • 벨기에 (브뤼셀)
  • 에스토니아 (탈린)
  • 핀란드 (헬싱키)
  • 프랑스 (생테티엔)
  • 이탈리아 (밀란)
  • 폴란드 (치에신)
  •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 슬로베니아 (류블랴나)
  • 스페인 (빌바오)
  • 영국 (런던)

유네스코 창의도시

  •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 오스트레일리아
    (그레이터 질롱 시티)
  • 오스트리아 (그라츠)
  • 벨기에 (코르트레이크)
  • 브라질 (브라질리아, 쿠리치바)
  • 캐나다 (몬트리올)
  • 중국 (베이징, 상하이, 우한)
  • 덴마크 (콜링)
  • 핀란드 (헬싱키)
  • 프랑스
    (생테티엔, 유네스코 HQ)
  • 독일 (베를린)
  • 헝가리 (부다페스트)
  • 인도네시아 (반둥)
  • 이탈리아 (토리노)
  • 일본 (고베, 나고야)
  • 리투아니아 (카우나스)
  • 멕시코 (멕시코시티, 푸에블라)
  • 싱가포르 (싱가포르)
  •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
  • 스페인 (빌바오)
  • 터키 (이스탄불)
  • 아랍에미레이트연합 (두바이)
  • 영국 (던디)
  • 미국 (디트로이트)

문화원

  • 영국문화원
  • 중국문화원
  • 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
  • 스위스대사관
  • 네덜란드대사관
  • 프랑스문화원
  • 이탈리아문화원
  • 독일문화원

대사관

  • 아르헨티나
  • 오스트레일리아
  • 오스트리아
  • 벨기에
  • 브라질
  • 캄보디아
  • 캐나다
  • 칠레
  • 중국
  • 콜롬비아
  • 체코공화국
  • 덴마크
  • 유럽연합
  • 핀란드
  • 프랑스
  • 독일
  • 그리스
  • 헝가리
  • 인도네시아
  • 아일랜드
  • 이스라엘
  • 이탈리아
  • 일본
  • 요르단
  • 말레이시아
  • 멕시코
  • 모로코
  • 미얀마
  • 네덜란드
  • 뉴질랜드
  • 노르웨이
  • 페루
  • 필리핀
  • 폴란드
  • 포르투갈
  • 루마니아
  • 러시아
  • 사우디아라비아
  • 싱가포르
  • 남아프리카공화국
  • 스페인
  • 스웨덴
  • 스위스
  • 태국
  • 아랍에미레이트연합
  • 영국
  • 미국
  • 우크라이나
  • 우즈베키스탄
  • 베트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