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으로 가기
최종 후보작

에덴 낙원 메모리얼

Image 5
Image 4
Image 3
Image 2
Image 1
국가
대한민국
디자이너
최시영
Image 1
Image 2
Image 3
Image 4
Image 5
Image 2
Image 3
Image 4
Image 5
Image 1
최시영

최종 후보자

최시영

서울디자인재단 이사(2012)

서울리빙디자인페어 디자인어워드 심사위원장

IF DESIGN AWARD 건축 & 인테리어 수상(2015)

RedDot Design Awanrd 건축&인테리어 수상(2017)

한국디자인진흥원 good design 수상(2018)

프로젝트 소개

우리 주변을 살펴보면 크고 작은 납골당이 각기 존재한다. 특히 한국에서는 이런 납골당이 주거지와는 거리가 멀리 떨어져 있는 편이다. 납골당은 접근성이 떨어질 뿐 아니라 우리 사회에서 기피 시설로 인식되고 있다. 사랑했던 사람들이 묻힌 자리이며 매년 찾아 가는 장소임에도 불구하고 우리에겐 아직 낯선 곳 이기도 하며 잦은 방문이 쉽지 않다.

이러한 인식을 바탕으로 납골당은 아직 우리에겐 함께 모여 이야기를 나누고 차시며 머무르기엔 어려운 환경이다. 또한 대부분 납골당의 실내 공간은 어둡고 유리로 만들어졌으며 분위기는 매우 어수선하다. 왜 이럴 수 밖에 없는걸까? 라는 질문을 시작으로 “납골당은 죽은 사람이 사는 곳이다. 그러나 죽은 사람뿐만 아니라 산 사람들을 위한 공간을 만들어야 한다."라는 생각에 도달했다.

죽기 전에 추억을 만드는 곳, 이야기가 전해지는 곳, 로맨스가 스며드는 곳, 그래서 방문하고 머물고 싶은 곳. 곰곰이 생각하고 위로 받을 수 있는 곳... 완전히 새로운 개념의 납골당은 이렇게 기획되었다.

심사평

납골당이 성묘를 위해서만 가는 장소가 아닌 추억을 쌓을 수 있는 장소로 재구성한 아름다운 프로젝트입니다.